Faithlife Corporation

Business Hours

Monday – Saturday
6 AM – 6 PM PST
Local: 5:36 AM
그분이 내 안에, 내가 그분 안에 - 김영봉 목사의 요한일서 강해
See inside
This image is for illustration only. The product is a download.

그분이 내 안에, 내가 그분 안에 - 김영봉 목사의 요한일서 강해

by

홍성사 2015

Runs on Windows, Mac and mobile.
$9.99

개요


포도나무에서 분리된 가지,
텅 빈 영혼들에게 소개하는 사귐의 영성!

요한일서에서 배우는 ‘사귐의 영성’
《그분이 내 안에, 내가 그분 안에》는 《사귐의 기도》로 한국 교회에 알려진 김영봉 목사의 요한일서 강해집이다. ‘그분이 내 안에, 내가 그분 안에’ 거하며 더 깊은 관계에 이르기 위해 힘쓰는 것을 ‘사귐’이라고 부른다. 저자는 ‘사귐의 영성’이 일으키는 변화를 크게 세 가지로 꼽는다. 첫 번째 변화는 죄에서 점점 멀어지고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살게 된다는 것이다. 죄에서 멀어지는 것은 “계속하여 죄를 짓지 않는다”는 것이고, 하나님의 성품에 참여하는 자가 된다는 것이다. 두 번째 변화는 ‘사랑’이다. 사귐이 깊어지면 우리 안에 고인 그분의 사랑이 우리 영혼에 필요한 사랑의 분량을 채워 불안감과 두려움을 치유하며, 참된 사랑을 알고 실천하게 한다. 세 번째 변화는 ‘세상에 대한 승리’이다. 세상보다 강하고 더 크신 분과 사귐이 깊어질 때 우리는 어떤 일에도 흔들리지 않고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살게 됨으로 세상을 이기게 된다.
《그분이 내 안에, 내가 그분 안에》는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다. 제1부 ‘그분을…’에서는 우리가 믿는 ‘그분’이 어떤 분인지를 살피고, 그분을 알아가려는 열망이 우리에게 있는지 돌아본다. 제2부 ‘그분 안에…’에서는 ‘그분 안에 거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다루며, 주님과의 사귐에 얼마만큼 비중을 두고 있는지 묻는다. 제3부 ‘그분처럼…’은 ‘사귐의 영성’이 우리에게 일으키는 변화를 정리한 후 우리에게 사귐의 증거가 드러나고 있는지 스스로 살피게 한다.

‘개인’ 영성에서 ‘공동체’ 영성으로
‘그분과 나’의 ‘개인 영성’은 ‘공동체 영성’으로 나아가야 한다. ‘그분과 나’만의 영성은 반쪽짜리 영성이다. ‘개인 영성’은 믿음의 공동체 안에서만 성장하고 성숙한다. 따라서 ‘그분이 내 안에, 내가 그분 안에’는 결국 ‘그분이 우리 안에, 우리가 그분 안에’로 이어져야 한다. 오늘의 교회는 모임과 행사는 많으나 교인 관리와 교회 성장의 도구로 오용되면서 ‘개인 영성’이 자라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경향이 있다. 저자는 목회자와 성도들이 하나님과 영적 사귐을 나누면서 성도의 교제를 나눌 때 사귐의 능력이 개인을 변화시키고 교회를 변화시킬 것이라고 본다.
부록으로 저자 개인의 하나님과의 사귐의 여정을 넣었다. 저자는 어릴 때 강력한 은사운동 분위기에서 성장하며 ‘하늘 보좌를 움직이는 기도’를 가장 이상적인 기도로 여기고 투쟁적으로 기도하며 살았다. 신학을 공부하고 교수가 된 이후 영적 어둠에 직면한 저자는 기도에 대해 처음으로 배우는 셈 치고 기도와 영적 생활을 실험하기 시작했다. 문제 해결을 위한 강청 기도에만 의존했던 모습에서 새로운 기도의 경지를 탐험하여 사귐의 기도, 사귐의 영성에 이르게 된 과정이 진솔하게 기록되어 있다.

상세정보

  • 제목: 그분이 내 안에, 내가 그분 안에 - 김영봉 목사의 요한일서 강해
  • 저자: 김영봉
  • 출판사: 홍성사
  • 출간일: 20015년 2월 10일

More details about this resource